코로나19 확산으로 추가회원 모집을 임시 중단합니다.
여건이 나아지는 대로 다시 공지하겠습니다.
관심가져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영화를 매개로 다른 이들과 교류해보고 싶다."
  "작품에 대한 다양한 시각을 공유해보고 싶다."
  "미처 알지 못했던 작품을 추천받고 함께 보고 싶다."


『런닝타임』 은 엄선된 영화를 함께 본 후 서로의 의견을 나누는 모임입니다.
영화를 사랑하며, 매너를 갖춘 분들이라면 누구나 환영합니다.

가입을 희망하시는 분들은 아래 신청서를 작성 후 제출해주세요.
신청서 제출 및 가입비 입금이 확인되면 승인 후 단톡방에 초대해드립니다.
즐겁고 충실한 모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성명

실명을 입력해주세요.

전화번호

정확히 적으셨는지 꼭 확인해주세요.

영화추천

추천하는 영화를 3편 이내로 입력해주세요.

필참사항1

관람매너 불량 및 회원 간의 불쾌감을 일으키는 언동이 발견될 시, 무통보로 회원자격을 박탈합니다. 동의하십니까?

필참사항2

특별한 사유없이 4주 이상 불참 시, 활동의지가 없는 것으로 간주되어 회원자격을 상실하게 됩니다. 동의하십니까?

필참사항3

카카오뱅크 3333-01-5213856 박래경 / 가입비 1만원 입금 후 가입완료처리 및 단톡방 초대해드립니다. 확인하셨습니까?

제출
20년 8월 상영리스트

20.08.13.

소년은 울지 않는다
(2000, 킴벌리 피어스)


 네브라스카 주의 링컨이라는 작은 도시에 사는 '티나' 는 절도혐의로 수배 중이다. 그녀는 수배를 피해 장난삼아 머리를 자르고 남장을 한다.
 남장을 하고 우연히 들른 술집에서 치한에게 놀림은 당하던 '캔디스' 라는 여자를 도와준 인연으로 티나는 그녀의 집에 머물며 그녀의 친구들과 친하게 지내게 되는데... (후략)

20.08.14.

시티 오브 갓
(2005, 페르난도 메이렐레스)


 가난과 폭력으로 찌든 브라질 최대 빈만가. 어느 때부턴가 사람들은 이곳을 신의 도시라 부르기 시작했다.
 희망이 보이지 않는 이곳에서 태어난 세 친구 로키, 리틀 제, 베니는 마약거래와 범죄에 무방비로 노출된 채 어린시절을 보내 왔다. 이런 환경에서 이들이 꿈꿀 수 있는 유일한 미래는 갱단의 우두머리가 되어 도시를 장악하는 것.
 리틀 제와 베니는 그 꿈을 이루기 위해 총을 들고 다른 길을 선택한 로키는 신문기자의 꿈을 키우게 되는데...

20.08.20.

잔느 딜망
(1975, 샹탈 애커만)


 집에서 매춘하는 젊은 가정주부의 일상을 건조하게 담은 영화, 성적 억압과 경제적 착취의 공간 가정에 대한 고찰.
 잔느는 어린 아들을 키우며 집에서 매춘하는 젊은 가정주부이다. 그러나 한 손님의 방문과 함께 잔느의 일상은 기이하게 무너지고, 그녀는 실수를 하기 시작한다.
 마침내 그녀는 손님을 찔러 죽이고 거실 탁자로 쉬러 간다.

20.08.21.

로얄 테넌바움
(2001, 웨스 앤더슨)


 로얄 테넌바움과 그의 아내 에슬린 테넌바움에게는 세 명의 어린 자녀가 있다.
 태어날 때부터 천부적인 재능을 가진 이들 세 명의 자녀는 부모가 별거하는 바람에 그 충격으로 모두 뿔뿔이 흩어져서 산다.
 '채스'는 10대 초의 나이에 부동산 투자 전문가가 됐고 국제금융에 관해서도 해박한 지식을 갖고 있다.
 입양된 딸인 '마고'는 극작가이며 15세 의 나이에 브레이버만 그란트(Braverman Grant) 상과 부상으로 5만 달러를 받은 경력이 있다. 훗날 퓰리처 상까지 수상한다.
 '리치'는 주니어 챔피언 테니스 선수이며 3년 연속 US 오픈 타이틀을 획득한 경력이 있다.
 하나같이 천재였던 이들 세 남매들의 어린 시절은 20여 년에 걸친 배신과 실패 그리고 비극적인 사고로 인하여 그들의 기억 속에서 모두 사라져버리는데...

20.08.27

로렌스 애니웨이
(2012, 자비에 돌란)


 몬트리올에서 소설을 쓰는 청년 로렌스와 그의 정열적인 피앙세 프레드는 미래를 약속한 사이.
 서른 번째 생일을 맞이한 어느 날, 로렌스는 사랑하는 프레드에게 그 동안 숨겨왔던 비밀을 고백한다. 남은 일생을 여자로 살고 싶다고…
 절망의 끝에서도 차마 사랑을 놓지 못하는 두 사람.
 이들은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문의사항 있으실 시 언제든 편히 연락바랍니다.
 관심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
 유선문의  : 
010-9640-0987
 메일문의  : hugang241@gmail.com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huegang